국회의원들은 바이든에게 8월 31일 아프가니스탄 철수 시한을 연장하라고 촉구한다.

국회의원들은 시한연장을 요구한다

국회의원들은 촉구

양당의 의원들은 화요일 기밀 브리핑에서 바이든의 국가 안보 고위 관계자들에게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과 아프간 취약계층을 대피시키는 8월 31일 시한을 연장하라고 압박했다.

의원들은 화요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토니 블링큰 국무장관, 마크 밀리 합동참모본부 의장, 에이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장 등 조 바이든 대통령의 국가안보실장들과 가진 브리핑에서 정부 관계자들에게 대피
노력이 바이든을 넘어 확대되어야 한다고 설득할 것을 촉구했다.이달의 9일.
“8월 31일 마감일을 연장하기 위한 강력하고 초당적인 지지가 있었습니다,”라고 의원은 말했다. 엘리사 슬롯킨
미시건 민주당원 그는 “그것은 중요한 주제이자, 중요한 논평이며, 우리 모두가 하려고 했던 중요한 지적이었다
“며 “그들이 시한 연장을 위해 대통령과 함께 더 많은 것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브리핑은 바이든이 미군을 철수시키고 미군의 철수 작업을 완료하기 위한 8월 31일 시한을 지키기로 결정한 것과
동시에 이루어졌다. 미 행정부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현재 탈레반이 장악하고 있는 국가의 안보 리스크에
일부 기인한 결정이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미 행정부가 마감 시한을 연장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할 경우에
대비해서 비상 계획의 초안을 마련하라고 팀에게 지시했지만 말이다.

국회의원들은

“나는 우리가 최대한 많이 나올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모두? 워싱턴의 아담 스미스 하원 군사위원장은 “그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31일 마감일에 대해 물어봤습니다. 그것은 여전히 목표입니다. 그리고 31일을 넘기려면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매우 구체적으로 밝혔고, 그들은 그렇게 확신했습니다.”
브리핑에서 의원들의 반발이 있은 후 바이든의 팀이 마감일을 앞두고 미국 시민들, 아프간 특별 이민 비자 프로그램 신청자들 및 그 밖의 취약한 아프간인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앞다투어 아프가니스탄과 워싱턴에서 직면하고 있는 난제들을 강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