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당 의원 성폭행 혐의 구속

보수당 의원 구속 되다

보수당 의원

이름을 밝히지 않은 보수당 의원이 성폭행과 성폭행 혐의로 체포됐다.

메트로폴리탄 경찰은 2002년에서 2009년 사이의 혐의로 한 남성이 구금되어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보수당은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의회에 출석하지 말라고 최고 채찍으로부터 요청받았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공직에서 직위 남용과 비리 등의 혐의도 받고 있다.

Met Police 대변인은 그 남성의 신원이나 그가 국회의원인지 확인하지 않았지만 성명을 발표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범죄는 런던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어 “한 남성이 음란, 성폭행, 강간, 직위남용, 공직 비리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고 덧붙였다.

당 규율을 책임지고 있는 보수당 휩스 사무국은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하원의원에게 의회에 출석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고 확인했다.

보수당

사무실 대변인은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해당 의원이 국회 의사당에 참석하지 말라고 채찍장이 요청했다. 조사가 끝날 때까지 더 이상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Met는 수사가 진행 중이며 중앙범죄수사대 소속 경찰관들이 지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정치권에서 위계에 의한 성추행 의혹이 터졌다. 장관을 역임한 50대 현역 보수당 의원이 의회의 여성 직원을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가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2일 선데이 타임스에 따르면 고발 내용에는 ‘피해여성이 폭행과 성행위를 강요받았고 병원 치료를 받았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용의자는 지난해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4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보수당 대변인은 “매우 신중하게 상황을 보고
있다”고 반응했다.

런던 경찰청은 “지난달 31일 성폭행 혐의에 대한 고발이 접수됐고 1일 용의자를 체포했으며,  보석금으로 풀려났다. 조사는
8월 중순에 이뤄진다”고 밝혔다.

보수당은 1일 대변인 논평을 내고 “이런 의혹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므로 더 이상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보수당 원내총무 마크 스펜서가 이 같은 성추행 의혹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보도도 있다. 하지만 성추행의 정도 등 규모에 대해서는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내총무의 대변인은 “고발 내용과 성추행에 대해선 매우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고 했다.

영국에서 차관(minister)까지 지낸 집권 보수당 하원의원이 성폭행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고 AFP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정치인은 50대 남성으로, 이름은 알려지지 않았다. 런던 경찰청은 지난달 31일 이 남성에게 제기된 4건의 혐의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경찰 측은 이 인물이 1일 성폭행과 강압적 통제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났다고 밝혔다.

일간 더타임스의 일요판인 선데이타임스는 이 남성이 보수당의 고위 간부라고 전했다.

보수당 대변인은 이날 언론협회에 낸 성명에서 “우리는 체포된 인물에게 제기된 혐의를 극도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이 문제는 이제 경찰의 손에 달려있기 때문에 더 이상의 언급은 부적절하다”고 말을 아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