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100만 명 이상의 코비드 사례가 두려워

북한100만 명 이상 사례

북한100만 명 이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전국을 휩쓸고 있는 가운데 보건당국을 꾸짖고
군에 의약품 보급을 지시했다.

현재 1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평양이 “열병”이라고 부르는 질병에 걸렸다고 국영 언론이 전했다.

약 50명이 사망했지만 의심 환자 중 얼마나 많은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는지는 불분명합니다.

북한은 검사 능력이 제한되어 있어 확인된 사례가 거의 없습니다.

북한 주민들은 백신 부족과 열악한 의료 시스템으로 인해 특히 바이러스에 취약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은둔 국가에 전국적인 봉쇄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국영 언론은 김 위원장이 주말에 비상 정치국 회의를 이끌고 관리들이 국가 의약품 비축량 분배를 잘못하고 있다고 비난했다고 전했다.

그는 “평양시의 의약품 공급을 시급히 안정시키기 위해” 군 의무단의 “강력한 세력들”이 개입할 것을 지시했다.

전문가들은 바이러스가 한동안 유행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지난 주에 처음으로 확인된 코비드 사례를 발표했습니다.

김씨는 직장에서 폐쇄와 집결 제한을 포함하여 “최대 비상 사태” 바이러스 통제를 부과했습니다.

북한100만

국제사회는 지난해 수백만

개의 아스트라제네카와 중국산 잽을 북한에 공급하겠다고 제안했지만, 평양은 2020년 1월 초 국경을 봉쇄해 코로나19를
통제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세계의 많은 부분이 2020년 초로 돌아간 것 같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백신 접종을 하지 않고 면역력이 없으며 바이러스를
치료할 수 있는 옵션이 제한된 인구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물론 차이점은 북한이 이에 대비할 시간이 있었고 거의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점입니다. 대신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막는 전략에 초점을 맞췄다.

과거에는 백신이 필요하지 않다고 거절했습니다. 이제 그것들이 필요하지만 너무 늦었을 수 있습니다. 보건 전문가들은 고통받는 사람들을 치료하기 위해 항바이러스제를 국가에 공급하는 것이 시급한 우선 순위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이를 위해서는 북한이 도움을 받아야 하는데 아직까지 도움을 요청하지 않고 있다. 백신과 원조에 대한 한국의 제안은 답이 없었습니다.

북한이 남한의 도움을 받아들일 가능성은 극히 낮다. 유엔과 같은 국제기구에서 제안이 온다면 한국의 보급품을 이런 식으로 재배치하고 포장해야 한다고 해도 훨씬 더 맛이 있을 것입니다.

북한이 구호와 의료를 수용하는 것은 북한 주민들을 북한으로 들여보내 분배하고 관리해야 하는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일 사망자와 사례 수를보고한다는 사실은 도움이 필요하고 도움이 필요하다는 표시로 간주됩니다.